메뉴 닫기

크롬브라우저의 유용한 확장프로그램 – OneTab(A useful extension of the Chrome browser – OneTab)

저의 메인 인터넷 브라우저는 크롬브라우저입니다. 구글 아이디를 등록하면 모든 웹사이트 접속 기록이나 관련된 정보들이 연동되는 점이 유용한것도 있지만 무엇보다도 크롬 브라우저 내에 웹스토어를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이 크롬브라우저를 계속 사용하게 된 이유 중 하나로 뽑을 수 있습니다. 특히 크롬브라우저의 웹스토어에서 인터넷 사용시 기록을 남기거나 구글 드라이브나 원노트등과 같은 서비스와 연동하여 손쉽게 인터넷 게시물을 저장할 수 있는 유용한 확장프로그램을 설치하여 유용하게 사용하고 있습니다.
물론 크롬브라우저 자체가 메모리를 많이 차지하는 문제가 있어 크롬브라우저를 꺼려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한 가지 자료를 찾기 위해서 여러 탭을 열어놓고 다양한 인터넷 자료를 비교하다보면 컴퓨터가 느려진것 같은 느낌을 쉽게 받습니다.
그래서 크롬브라우저 메모리 관리를 손쉽게 하는 확장프로그램을 검색하다가 “OneTab”프로그램을 알게 되었습니다. 새 탭 하나하나가 컴퓨터 메모리에 부담을 주는데 “OneTab”은 내가 띄어놓은 새탭을 한개의 탭을 리스트로 묶어주고 유사한 성격의 탭끼리 그룹을 지어 관리할 수 있습니다.

먼저 크롬 웹스트어에서 “OneTab”을 확장프로그램을 검색하여 설치합니다.

 

설치후에는 특별히 다른 설정을 할 필요는 없습니다. 크롬브라우저로 인터넷을 검색하다가 다음과 같이 비슷한 주제의 여러 탭들이 쌓입니다. 이때 크롬브라우저의 설치된 “OneTab” 버튼을 누르면 “OneTab”이라는 탭이 만들어지면서 해당 탭에 리스트로 저장됩니다.

 

리스트로 저장된 웹페이지들은 다음과 같이 “탭 그룹 이름 지정”을 통해 비슷한 주제의 웹페이지들을 묶어서 관리할 수 있습니다. 물론 A그룹의 웹페이지를 B그룹을 끌어당겨서 옮길 수 있습니다.

 

리스트로 저장된 웹페이지를 클릭하면 새로운 탭이 생성되면서 다시 볼 수 있고 원래의 탭으로 저장하길 원하면 다음과 같이 원래의 그룹으로 보낼 수도 있습니다.

 

이와 같이 유용한 검색 결과를 기록을 그룹별로 지정하면 차후에도 다시 검색할 필요없이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약간의 아쉬움이 있다면 해당 웹페이지에 대해 간단히 메모나 태그를 달 수 있는 기능이 있으면 더 좋을 것 같습니다.

 

마지막으로 저장해 놓은 그룹을 웹페이지로 만들어 공유도 할 수 있습니다. “OneTab” 목록의 그룹에서 “웹페이지로 공유”를 클릭하면 다음과 같이 QR코드가 포함된 웹페이지가 생성됩니다. 고유의 주소를 복사해서 다른 사람에 보내면 내가 검색한 웹페이지도 다른 사람과 손쉽게 공유할 수 있습니다.

 

검색 결과도 정리하여 보관하고 메모리 관리도 효율적으로 할 수 있는 크롬브라우저 “OneTab” 확장프로그램을 한번 사용해 보시기 바랍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